TOP

보도자료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약산업계의 고용 창출 ‘양과 질’ 모두 A+
작성자 백은혜 출처
등록일 2018/07/27
첨부파일 IMG_9423.JPG (8.69 MB)
제약산업계의_고용_창출_‘양과_질’_모두_A+_0727.hwp (68 KB)

 

제약산업계의 고용 창출 양과 질모두 A+

 

- 올해 상반기에만 3,286명 신규 채용돼 제약·바이오산업계 합류 -

- 최근 10년간 연구직 53%, 생산직 43% 증가 -

 

사회 전반의 극심한 취업난에도 불구하고 제약산업계는 지속적으로 일자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자체 조사 결과 2018년 상반기에만 201개 국내 제약기업들이 3,286명의 인력을 신규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1 참조>

 

이 기간 동안 100명 이상의 인력을 채용한 제약기업은 모두 8곳으로 나타났다. 기업체별로는 GC녹십자가 333명으로 가장 많았다. 한미약품(262)과 대웅제약(229), 휴온스(219)200명 이상을 신규 고용했다. 이어 종근당(188), 보령제약(140), 유한양행(111), 동아ST(104)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별개로 협회가 자체 집계·발표한 제약업계 고용현황에 따르면 제약업계는 최근 10년간 매해 평균 2.7%씩 고용을 늘려온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연구개발직과 생산직 인력이 과거보다 대폭 늘어 제약산업계가 양질의 의약품 개발과 품질관리 분야의 비중을 점차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진단된다.

 

제약업계의 종사자수는 95,524(2017년말 기준)으로, 10년전인 2008(75,406) 보다 2118명이 늘었다.<2 참조> 퇴직자 감안시 단순 계산으로 매해 2,000명 이상을 신규 고용했다는 계산이 나온다.

 

직군별 고용증가율을 보면 지식기반산업에 걸맞게 연구직의 고용확대가 두드러진다. 연구직 인력은 11,925명으로 2008(7,801) 대비 52.9%나 뛰었다.

 

그 뒤를 생산직이 잇고 있다. 생산직 종사자는 200823,212명에서 지난해 33,129명으로 42.7% 증가했다. 사무직도 같은 기간 28.4% 늘었다. 반면 영업직은 200826,721명에서 201725,618명으로, 4.1% 축소됐다.

 

이에 따라 10년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영업직(35.4%)은 지난해 26.8%10%p 가까이 감소해 2위로 하락했다. 반면 생산직은 30.8%에서 34.7%로 비중이 늘면서 1위로 올라섰다. 사무직은 3, 연구개발직은 4위로 나타나 순위 변동은 없었다.

 

그런가하면 향후 제약산업의 일자리 창출 전망도 매우 낙관적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의 중장기 인력수급 전망에 따르면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제조업의 취업자 증가율(2016~2026)3.4%, 22개 업종의 제조업 중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제조업 평균(0.5%)7, 전 산업 평균(0.7)5배에 근접하는 수치다. 22개 업종 중에서 3%대의 전망치는 의약품제조업이 유일하다.

 

한편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함께 오는 9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지하 1층 그랜드홀과 2층 등에서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 박람회에서는 주요 제약·바이오기업이 참여해 채용상담과 면접, 직무별 1:1 멘토링, CEO특강, 취업전략 컨설팅 등을 진행할 예정이며, 제약산업계의 하반기 채용 계획이 현장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

 

1. 2018년 상반기 신규 채용 100명 이상 제약기업 현황

 

 

기업체명

채용 인원(명)

GC녹십자

333

한미약품

262

대웅제약

229

휴온스

219

종근당

188

보령제약

140

유한양행

111

동아ST

104

 

2. 제약업계 고용 현황

 

 

연도

인원()

사무직

영업직

연구직

생산직

기 타

인원수

비율

인원수

비율

인원수

비율

인원수

비율

인원수

비율

()

(%)

()

(%)

()

(%)

()

(%)

()

(%)

2008

75,406

14,009

18.58

26,721

35.44

7,801

10.35

23,212

30.78

3,663

4.86

2009

81,227

15,926

19.61

27,520

33.88

8,648

10.65

24,388

30.02

4,776

5.88

2010

77,314

14,792

19.13

26,626

34.44

8,699

11.25

24,050

31.11

3,147

4.07

2011

74,477

14,426

19.37

24,535

32.94

8,765

11.77

23,539

31.61

3,212

4.31

2012

78,325

15,413

19.68

24,714

31.55

9,888

12.62

24,966

31.87

3,344

4.27

2013

88,545

16,598

18.75

25,889

29.24

10,613

11.99

28,226

31.88

7,219

8.15

2014

89,649

17,001

18.96

25,496

28.44

10,594

11.82

29,592

33.01

6,966

7.77

2015

94,507

19,115

20.23

25,747

27.24

11,057

11.70

31,664

33.50

6,927

7.33

2016

94,925

17,604

18.55

26,443

27.86

11,862

12.50

32,104

33.82

6,916

7.29

2017

95,524

17,984

18.83

25,618

26.82

11,925

12.48

33,129

34.68

6,868

7.19




이전글 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단, 9·7 채용박람회의 성공적 개최 위해 적극 참여키로 결의
다음글 “한국 의약품의 국제적 신뢰가 재확인됨을 환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