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보도자료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약바이오협-KRPIA ‘제6회 윤리경영 아카데미’ 개최
작성자 백은혜 출처
등록일 2019/07/11
첨부파일 제약바이오협-KRPIA_제6회_윤리경영_아카데미_개최_(0711).hwp (29 KB)
사진설명)_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_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가_10일_서울_임피리얼_팔래스호텔에서_제6회_윤리경영_아카데미를_개최했다..JPG (5.49 MB)

제약바이오협-KRPIA ‘6회 윤리경영 아카데미개최

 

- 공익신고자보호제도, 내부회계관리제도 개정 등 최근 이슈 다뤄 -

- 300여명의 국내외 제약기업 CP담당자들 참석, 높은 관심 보여 -

 

고도화되고 있는 규제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내부관리 시스템 구축이 중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와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 회장 아비 벤쇼산)가 자율준수관리자 및 CP담당자를 대상으로 10일 서울 임피리얼 팔래스 호텔에서 개최한 6회 윤리경영 아카데미에서다.

 

청탁금지법, 경제적 이익 지출보고서 작성 등 뿐만 아니라 공익신고자보호제도 강화, 외부감사 대상 확대 등 리베이트 규제가 확대되는 가운데 이날 약 300여명의 국내외 제약기업 컴플라이언스(공정거래자율준수프로그램) 담당자들이 참석, 연자들의 발표 내용에 집중했다.

 

갈원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공정경쟁규약 심의 시스템 정착과 ISO37001 도입 확산 등 윤리경영이 고도화되고 있다면서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실천으로 윤리경영이 제약산업계의 기업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배경은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부회장은 최근 제약산업계가 각종 기업윤리이슈에 적극 대응하며 보다 높은 수준의 윤리경영이 확립되어 가고 있다면서 최근 세계제약협회에서 글로벌 수준의 윤리경영을 요구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양 협회 모두 이에 부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먼저 박성민 HnL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DUR) 점검 , 제약산업의 해외진출 지원, 급여정지에서 약가인하 처분으로의 대체 등 상반기 입법동향을 설명하며 산업계의 탄력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한철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공익신고자보호제도와 최근 늘고 있는 내부고발을 조명했다. 강 변호사는 공익신고자보호법은 2011년 제정된 이후 6차례 개정·강화됐는데 이는 내부고발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기업은 직장 내 공익신고자 등이 보호받을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고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체는 공익신고자 보호를 위해 공익신고자의 인적사항이나 이를 미루어 알 수 있는 사실을 공개·보도하지 않는 비밀 보장의 의무, 공익신고자에 대한 신분상·행정적·경제적 불이익 조치를 할 수 없는 불이익 조치 금지의 의무사항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희환 딜로이트 안진 회계법인 이사는 최근 외부감사 대상 기준이 확대되 는 만큼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내부회계관리제도와 관련한 금감원의 제제기준이 미국 상장회사 회계감독위원회(PCAOB) 수준으로 설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PCAOB윤리강령 위반사항 처리, 부정방지프로그램의 운영 모니터링 통제 설계 외부서비스제공자 수행 통제 평가 등 컴플라이언스 및 리베이트 항목이 담겨져 있어 이에 준하는 내부통제 체계 마련 및 운영에 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내부회계관리제도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선 기업내부의 규정과 지침 개정 조직 운영 체계 재정립 환류 체계 기반의 지속적 내부통제 개선 교육시스템 개발 및 실행 등 실효성 있는 운영과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의약품 광고 관련 유형별 검토와 개인정보 처리 방법을 다룬 디지털 마케팅 관련 컴플라이언스 이슈’(임혜연 법무법인 충정 변호사), ‘수사 절차와 디지털 포렌식의 이해’(송진욱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등 다양한 윤리경영 이슈를 짚었다. <>




이전글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9일 부스 신청 최종 마감
다음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 MOU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