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보도자료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 MOU 체결
작성자 김지섭 출처
등록일 2019/07/11
첨부파일 190711_한국제약바이오협회,_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_MOU_체결.hwp (32 KB)
190710_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_협회_간_회의_지난_10일_인도네시아_자카르타에서_열린_MOU_체결식에서_(앞줄_왼쪽부터)원희목_한국제약바이오협회_회장과_다로자툰_사누시_인도네시아제약협회_사무국장이_협약서에_서명하며_기념촬영을_하고_있다..jpg (1000 KB)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 MOU 체결

 

- 양국 기업 간 사업 파트너 물색수출입 기회 확대 -

  • 4위 인구 대국 인도네시아종근당 등 국내 제약 진출 가속도 -

 

 

국내 제약기업의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교두보가 마련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인도네시아제약협회(GP. Farmasi, 회장 티르토 쿠스나디)와 양국 기업 간 정보 교류 및 사업가능 분야 발굴과 수출입 확대를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9698월 설립된 인도네시아제약협회는 의약품 생산·유통·수입 등 전 분야에서 현지 제약기업들을 대변하는 단체다.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는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과, 해외 출장 중인 티르토 쿠스나디 인도네시아제약협회 회장을 대신해 다로자툰 사누시 인도네시아제약협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시장·기업·정책 등 정보를 공유하고, 세미나·포럼 개최 지원 및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의 장을 만들어가기로 했다.

 

인도네시아는 올해 기준 인구 26953만명에 달하는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다. 세계 최대의 이슬람 국가로 할랄 시장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으며,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에서 지난해 기준 약 79000억원 수준의 가장 큰 의약품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 의약품 시장 성장률은 10%를 넘어섰다.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의 주요 수출국이기도 하다. 지난해 기준 인도네시아 수출액은 약 1161억원으로 아세안 지역에서 베트남, 태국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실제로 국내 제약기업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은 확대되는 추세다. 종근당은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합작법인 ‘CKD-OTTO’의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을 개최, 아세안지역 수출을 위한 생산기지로써 채비를 마쳤다. 동아에스티는 지난해 인도네시아 현지 제약사 컴비파와 공동 투자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PT 컴비파 동아 인도네시아를 완공했다. 대웅제약은 2014년 현지 바이오업체 인피온과 조인트벤처(JV)로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대웅인피온을 설립했고, 제넥신도 인도네시아 제약사 칼베 파마와 합작법인 ‘PT 칼베 제넥신 바이오로직스를 세웠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은 아세안 주변국으로의 영향력과 다른 이슬람 국가로의 확장성 등을 고려할 때 국내 제약기업이 진출하기 좋은 거점국가라며 이번 협약이 인도네시아 현지 시장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국내 제약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9일 종근당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에는 원 회장이 참석해 성공적인 현지 진출을 기원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페니 루키토 식약처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종근당 이장한 회장과 김영주 사장, 인도네시아 합작사인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및 인도네시아 제약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

 

<사진설명> :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서 (앞줄 왼쪽부터)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과 다로자툰 사누시 인도네시아제약협회 사무국장이 협약서에 서명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전글 제약바이오협-KRPIA ‘제6회 윤리경영 아카데미’ 개최
다음글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무료 부스 신청 마감 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