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보도자료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美 혁신 클러스터 진출 속도
작성자 김지섭 출처
등록일 2021/08/19
첨부파일 [보도자료]_국내_제약바이오기업,_美_혁신_클러스터_진출_속도_2021_0819-jy.hwp (28 KB)
서울_서초구_방배동_한국제약바이오협회_전경.JPG (917 KB)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혁신 클러스터 진출 속도

 

- 유한, 대웅, 한미 등 주요 제약바이오기업 보스턴 CIC 입성 잇따라 -

- 연구개발 협력·현지 네트워크 확장·스타트업 발굴 계획 -

- 제약바이오협, 현지 전문가 자문·네트워크 구축·입주비 등 정착 지원 -

- 보건산업진흥원 미국 지사 개소로 미국 진출 탄력 기대 -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미국의 대표적 바이오 클러스터에 잇따라 진출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미국의 바이오혁신생태계인 보스턴 캠브리지이노베이션센터(CIC)7개의 제약바이오기업 및 기관이 입주를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2019GC녹십자와 유한양행을 필두로 최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팜캐드(인공지능 신약개발 전문기업), 웰트(디지털치료제 개발기업), 대웅제약, 한미약품이 입주를 완료했다. 하반기에도 유수의 제약바이오기업들이 CIC 입성을 검토하고 있다.

 

전 세계 1000여 개 제약바이오기업이 입주한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는 74000개 이상 일자리와 약 2조 달러 이상 경제적 효과를 내고 있는 세계 최대의 바이오 산업단지다. 이곳에 진출한 한국의 제약바이오기업들은 연구개발 협력 현지 네트워크 확장 진행중인 프로젝트 가속화 사업개발 전략 수립 유망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텍·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 등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협회는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생태계 거점 확보를 위해 지난해 3월 국내 기업의 CIC 진출사업에 착수했다. 이를 위해 특허·법률, 사업개발, 투자, 임상, 인허가, 네트워킹 등 분야별 미 현지 전문가 자문단을 운영해 온라인 컨설팅을 다수 진행했다. 현지 기업 및 기관과의 온라인 네트워킹도 실시했다.

 

뿐만 아니라 CIC입주 기업에 월 700달러(~228) 혹은 기업분담금의 절반(229~238)을 지원하고 있다. CIC입주 기업에 대해 현지 전문가 자문단 운영 네트워크 구축 지원 공유사무실 운영 및 입주 지원 기타 현지 정착 지원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18일 보스턴에 미국지사를 개소함에 따라 이를 기점으로 보스턴 총영사관, 미국대사관 등 현지 공관과도 협업해 국내 기업들의 미국 진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협회는 기업들의 CIC 입주가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CIC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투자, 스타트업, 제약바이오회사들과 우리 기업과의 네트워킹을 더욱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




이전글 AI신약개발 위한 '연합학습 기반 협력지원 실증 연구' 기업·기관 모집
다음글 K-제약바이오 ‘혁신신약 후보 씨앗’ 1,500개 육박